>로컬뉴스

이민국, 불체자 수백 명 체포…이민사회 ‘공포’

조이포틀랜드뉴스 | 2017/02/13 15:23

ICE photo


이민세관단속국(ICE)이 지난주 불법체류자에 대한 공격적인 단속에 나서 수백 명이 체포됐다. 미국 이민자 사회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불법이민자 추방 공약에 대한 공포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으며 반발도 거세다.


워싱턴포스트(WP)는 11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하에서 연방당국이 (이민자 단속에 대한) 공격적인 기조를 취했다는 보고가 나오며 미국 이민자사회가 공포와 패닉에 사로잡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주 ICE는 애틀랜타, 시카고, 뉴욕, 로스앤젤레스 등과 같은 대도시와 노스캐롤라이나 주,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등 6개 지역에서 대규모 ‘작전’을 시행해 수백 명이 체포됐다.


이번 단속은 ‘불법체류자 300만 명 추방’을 공약한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 후 처음으로 실시되는 중앙 정부 차원의 단속이자, 그가 새로운 ‘반이민’ 행정명령을 준비하겠다고 밝힌 바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형성됐다.


WP에 따르면 이민세관단속국 관리들은 불법체류자의 집과 일터를 급습하는 방식을 취했다.


범죄자뿐 아니라 범죄 경력이 없는 불법체류자도 붙잡혔다. 로스앤젤레스에서 체포된 160명 중 10명은 범죄기록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 행정부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이번 불법체류자 급습의 ‘타깃 리스트’가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행정명령에 의해 기준이 정해진 뒤 작성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트럼프 행정명령이 ‘단속의 표적’을 확대한 것으로 지적된다.


이에 대한 인권단체와 이민자사회의 반발은 증가하고 있다. 국제앰네스티USA는 11일 성명을 발표해 이번 이민자 단속이 “심각한 인권침해 우려를 부른다”고 밝혔다.


히스패닉 의회의원모임의 회원들은 토마스 호만 ICE대리 국장에 즉각 면담을 요청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약속한 추방 작전이 전면 시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루 코레아 하원의원(민주·캘리포니아)은 이민 당국에 보낸 서한에서 “이런 행동은 공포를 키우고 불확실성을 가중시킨다”면서 우선 체포대상, 앞으로의 단속계획 등 10개 질문을 제출했다.


그러나 국토안보부를 비롯한 정부 관리들은 통상적인 법 집행이라고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질리언 크리스텐센 국토안보부 대변인도 ‘통상적 단속’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체포자의 대다수가 중범죄자라며 “우리는 공중의 안전과 이민시스템의 통합에 위협이 되는 사람만을 문제로 삼는다”라고 말했다.


CNN방송은 이것이 ‘트럼프 행정부’의 불법체류자 추방작전의 시작인지, 아니면 전임 ‘오바마 행정부’에서 통상 해오던 단속의 연장인지는 아직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한편 멕시코가 이러한 ICE의 추방작전에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멕시코 외교부는 지난 9일 낸 성명에서 “(미국 내) 모든 멕시코인은 조심하라”고 당부하며 미국 내 자국 영사 50여 명에게 국민보호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멕시코 내에서는 멕시코에 입국하는 미국인들에도 입국비자를 발급해야 한다는 서명운동이 진행되고 있으며 미 당국의 추방명령에 맞서 소송을 제기하자는 움직임도 일고 있다.


또 12일 수도 멕시코시티를 비롯한 16개 도시에서는 국경장벽 건설,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 재협상 등 트럼프 대통령의 반 멕시코 정책에 항의하기 위한 ‘비브라 메히코’(일어나라 멕시코) 시위가 펼쳐진다.


기사=아시아투데이

 
(c)조이포틀랜드뉴스(www.joyportland.com)


Copyright ⓒ 시애틀부동산 all rights reserved.